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공지사항

코로나19 전쟁, 벤처기업 기술이 뜬다 2020-03-16

기사원문보기

[서울=뉴시스] 표주연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벤처기업들도 각사가 보유한 기술들이 빛을 발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를 하는 직장인을 위해 원격업무 솔루션을 무료로 내놓거나, 감염 우려를 줄이기 위한 병원·약국 스마트 예약접수 시스템도 나왔다.

◇재택근무자 위한 원격업무 솔루션 무상 지원

11일 벤처업계에 따르면 통신 플랫폼 전문 벤처기업 보다컴은 코로나19 사태로 방문점검 및 현장서비스 등 대면업무가 어려운 공공기관, 중소기업, 개인사업자를 위해 실시간 영상 상담 소프트웨어 ‘비디오헬프미(Videohelp.me)’를 오는 5월까지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비디오헬프미는 별도로 모바일 앱을 설치하거나 로그인하는 절차 필요 없이 문자링크 전송을 통해 간편하게 영상 접속이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 전문기업 틸론도 코로나19 확산에 맞서 중소기업 대상으로 원격근무나 사내 자율좌석제 등 스마트워크 시행에 필요한 솔루션을 이번 사태가 안정화될 때까지 무상으로 지원한다. 클라우드 상에 있는 가상 PC를 통해 업무를 진행하는 데스크톱 가상화로 모든 업무가 서버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등 단말의 종류와 네트워크 환경에 제약 없이 회사와 동일하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병원·약국 스마트 예약접수...마스크 지도 지원
병원 예약접수 서비스 '똑닥'을 운영하는 비브로스는 모바일 병원 예약접수 서비스와 코로나19 사전 문진 기능 및 실시간 마스크 지도 지원을 돕고 있다. 직접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도 어플을 통해 미리 진료를 접수한 뒤, 본인의 진료 순서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미리 병원을 방문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대기실에서의 2차 감염이나 확산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또한 병원 방문 전 ▲중국 방문 여부 ▲확진자 접촉 여부 ▲발생 지역 방문 여부 등의 문항결과를 자동으로 병원에 전달되어 의료진의 선제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카카오톡 기반 웨이팅 서비스 ‘나우웨이팅’을 운영하는 나우버스킹은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마스크 대란 문제와 장시간 줄을 서서 대기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스마트 웨이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약국에 설치된 키오스크에 출생연도와 핸드폰번호를 입력하면 순서에 맞춰 대기번호를 배정받는다. 약국에 마스크가 입고되면 대기자에게 카카오톡이나 문자로 상황을 전달한다. 이 서비스 도입으로 마스크 구매를 위해 재고가 있는 약국을 찾아다니거나 장시간 현장에서 대기하는 어려움이 일부 해소될 수 있다.
 
◇간접감염 우려없는 ‘비대면·비접촉’ 기술개발
간접감염 우려가 없는 ‘비대면·비접촉’ 기술 개발도 속속 이뤄지고 있다. 출입통제 및 영상감시장치 제조기업 에버정보기술은 안면의 혈류를 분석해 체온측정은 물론 0.1초안에 사용자를 식별해 출입을 제어할 수 있는 안면인식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기존 지문인식 출입통제 시스템과 달리 단말기에 접촉이 없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의 간접감염의 우려가 없으며, 보다 신속한 출입통제가 가능하다. 이 기술은 올해 상반기 중 상용화 예정이다.

이외에도 얼굴인식시스템 개발기업 씨브이티는 200밀리세컨드(ms:약 0.2초)이내 안면인식이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하기도 했다.

벤처기업협회 관계자는 "정부와 의료계, 각 지자체는 국가비상사태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벤처기업들도 각사가 보유한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와 싸우며 국가적 재난상황 극복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이전글 "약국 예약부터 비대면 보안까지" 제2벤처붐이 코로나19 막는다
다음글 [극복! 코로나] 혁신기술로 확산 방지 나선 벤처기업들

비디오 닫기